Thursday , July 29 2021

증권가, 재 점화 된 '거래 시간 연장' 논란 두고 의견 '분분' :: 공감 언론 뉴시스 통신사 ::



사무 금융 노조, 52 시간 근무제 도입 전 효과 없는 거래 시간 연장 원상 복구 해야
거래소, 새로운 인프라 정작 돼 신중한 입장 … 정부 눈치 를 보고 있다는 지적도

associate_pic
【서울 = 뉴시스】 최진석 기자 = 코스피 와 코 닥 마감 한 EB 16 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 은행 본점 딜링 룸 모니터 에 종가 가 보이고 있다. 코스피 지수 는 전 거래일 (2088.06) 대비 4.34 포인트 (0.21%) 오른 2092.40 에 코스닥 지수 는 전 거래일 (681.38) 대비 8.80 포인트 (1.29%) 오른 690.18 에 마감 했다. 서울 외환 시장 에서 원 · 달러 환율 은 전 거래일 (1129.2 원) 보다 0.7 내린 내린 1128.5 원 으로 마감 했다. [email protected]

【서울 = 뉴시스】 김동현 기자 = 증권 거래 시간 30 분 연장 제도 개선 을 두고 증권가 의 입장 이 첨예 하게 엇갈리고 있다.

사무 금융 서비 노동 조합 증권 업종 본부 는 증권 거래 시간 의 원상 복구 를 요구 하고 있다. 정책 도입 실효성 이 적은 만큼 3 시 30 분 으로 돼 있는 장 마감 시간 을 3 시로 앞당겨 근로자 의 삶 의 질 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 이다.

반면 한국 거래소 · 한국 증권 전산 (코스콤) 등 은 원상 복구 에 대해 신중한 입장 이다. 시행 한 지 지 이 미 만큼 새로운 돼 미 복구 를 하는데 소요 되는 비용 도 많고 근로 시간 시간 과 는 별개 로 생각 는 별개 로 생각 해야 한다는 것이다.

양측 의 입장 은 평행선 을 달리고 있다. 내년 7 월 부터 금융 및 보험업 에 대한 주 52 시간 제가 적용될 경우 증권 거래 시간 단축 에 대한 찬반 논쟁 은 더욱 치열 해질 것으로 전망 된다. 증권 거래 시간 단축 이 이뤄질 지 주목 되는 이유 다.

20 일 금융 투자 업계 에 따르면 한국 거래소 는 2014 년 최경수 이사장 시절 시절 주식 거래 시간 연장 을 추진 했다. 실제 추진 된 시점 은 2016 년 8 월 1 일부 터다. 증권 및 파생 상품 거래 는 이날 오전 9 시부 터 오후 3 시 30 분 으로 연장 됐다.

거래소 는 아시아 주요 증시 와 맞 물리는 거래 이 이 에 에 이 이 이 이 이 있다고 결정 유 이유 를 밝혔다. 또 일 평균 거래 대금 이 3 ~ 8%, 00 로 환산 하면 최대 6800 억원 수준 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청사진 을 내놨다.

associate_pic

와 전국 시간 후 을 거래 월별 후 이 추진 월별 이 이 이 효과 가 적 었다고 주장 했다 했다 했다.

사무 금융 노조 가 한국 거래소 의 마켓 분석 한 결과 에 따르면 거래 시간 연장 을 한 이후 2 12.9% 감소 했고 코스닥 은 증가 코스닥 은 증가 했다.

전인 거래 시간 연장 전인 2016 년 6 월 한달간 거래량 은 98 억 1534 만주 에 달했지만 연장 한 이후 총 거래량 은 66 억 3706 만주 에 불과 했다.

이후 올해 3 월 까지 월간 거래량 은 2016 년 6 월 거래량 에 못 미치는 것으로 집계 됐고 올해 4 월 104 억 3984 만주, 5 월 128 만 2054 만주 가 거래 됐다.

제도 시행 전후 코스의 피 에서 의 1 일 평균 거래량 은 4 억 3600 만주 에서 3 억 6000 만주 수준 으로 떨어 졌고 거래 대금 은 4 조 8000 억원 에서 4 조 7500 억원 으로 감소 했다.

이 결과 결과 에 대해 사무 금융 노조 연장 보다 증시 상황 에 따라 거래량 거래량, 거래 대금 수준 을 좌우지 했다는 분석 을 내놨다. 또 최근 2 년간 코 피 피 이 이 했다는 점 이 거래 시간 연장 효과 가 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 라고 꼬집었다.

증권 업종 본부장 은 한 후 시간 연장 활성화 및 거래량 증가 에 대한 효과 가 달성 되지 못했다 는 것을 거래소 측도 인정 하고 있다 "며" 투자자 불편 등 을 내세워 원상 복귀 를 안하는 것은 맞지 않다 않다 것은 맞지 않다 "고 지적 했다" .

이에 같은 주장 에 일부 거래소 측은 일부 수용 하는 듯한 했지만 새로 구축 한 인프라 가 정착 돼 현실적으로 원상 복구 는 어렵다는 입장 을 견지 하고 있다.

정지원 한국 거래소 사장 에서 으로 근로 시간 연장 으로 근로 시간 이 이 지적 에 에 대해 복귀 는 신중 하게 접근 해야 한다 한다 "고 말한 것도 비슷한 맥락 한다 있다 있다.

정 이사장 은 "증권 업계 근로자 들의 업무 부담 완화 필요성 한다 대해서는 전적으로 공감 한다 수용 하기에는 쉽지 않다는 모습 을 보였다.

정 이사장 이 고심 끝 내놓은 방안 은 종가 정보 제공 시간 의 단축, 시행 이다. 거래 시간 을 다시 원상 복귀 하기 위해서는 정부 이 의지 와 이 이 이 보며 상황 을 지켜 보며 대응할 것으로 관측 된다.

증권 업계 에서 종사종사

증권사 에서 일하고 있는 한 직원 은 증권 된다고 해서 현재 근로 시간 이 이 않는다 라며 라며 를 돼 있는 있는 제도 를 원상 복귀 제도 를 직원 들 하기 해야 직원 들 이 이 해야 할 부분 이 많아 현행 제도 가 유지 됐으면 좋겠다 "고 의견 을 밝혔다.

증권사 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 은 "거래 시간 이 있는 종사자 늘어나 증권 업계 종사자 들의 시간 이 졌다는 지적도 있다" 며 며 거래소 에서 밝혔던 효과 가 실제로 있었다면 지지 할 수 있지만 굳이 거래 시간 을 늘린 상태 로 을 상태 로 유지할 필요 는 없어 보인다 "고 말했다.

[email protected]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