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nday , May 9 2021

진료 환자 과잉 진료 '주의'… 오히려 저혈당 위험 ↑



의 에서 당뇨병 환자 의 20% 이상 이 과잉 치료 로 혈당 이 너무 떨어져 저혈당 위험 이 높은 것으로 밝혀 졌다. 이에 국내 에서도 당뇨병 환자 의 적절한 치료 가 요구 되고 있다.

May 데일리 May May May (Mayo Clinic) 내분비 내과 전문 의 연구팀 은 장기 혈당 이 권장 환자 1 천 70 만명 의 건강 영양 · 영양 환자 (NHNES) 자료 (2011) ~ 2014 년) 와 같은 기간 이들 의 저혈당 관련 병원 응급실 방문 및 입원 자료 를 분석 한 결과 를 발표 했다.

O 연구 ceed) '메이요 May 일' (Mayo Clinic Proceedings) 온라인 판 (8 월 15 일 자) 에 실렸다.

~ 이 분석 한 당뇨병 환자 들은 2 ~ 3 개월간 의 장기 혈당 을 나타내는 당화 혈색소 (A1c) 수치 가 권장 선인 7% 이하 였다.

중 중 22% 는 강력한 치료제 투여 로 당화 혈색소 수치 가 5.6% 이하 로 떨어지 거나 2 가지 이상의 약 처방 으로 당화 혈색소 수치 가 5.7 ~ 6.4% 범위 에 있었다.

이들은 저혈당 발생 으로 병원 응급실 에 가거나 입원 할 위험 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
2 년여 의 조사 기간 에 이들 가운데서 저혈당 으로 인한 4 천 804 건의 병원 응급실 방문 과 4 천 774 건의 입원 이 발생 했다.

저혈당 이 되면 현기증 또는 착란 과 함께 시야 가 흐려 지고 땀 이 나며 말이 어눌 해질 수 있으며 방치 하면 의식 을 잃고 사망 에까지 이를 수 있다.

저혈당 은 이 밖에 장기적 으로 심혈관 질환, 인지 기능 손상, 낙상, 골절 위험 을 높일 수 있다.

하거나 은 “당뇨병 환자 중에서도 치료제 로 인슐린 이나 설 포닐 우레아 를 사용 하거나 75 세 이상 이거나 신장 질환 등 3 가지 이상의 만성 질환 이 있는 경우 저혈당 이 발생할 가능성 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” 고 밝혔다.

또 “인슐린 치료 같은 대체 방법 이 없는 경우 는 저혈당 위험 을 피할 수 없겠지만 과잉 치료 에 의한 저혈당 위험 은 피할 수 있다” 고 강조 했다.

당화 혈색소 란 산소 를 운반 하는 적혈구 의 혈색소 (헤모글로빈) 분자 가 혈액 속의 포도당 과 결합한 것이다. 적혈구 는 일정 기간 (약 120 일) 이 지나면 새로운 적혈구 로 대체 되기 때문에 당화 혈색소 는 대체로 2 ~ 3 개월 동안 의 장기적인 혈당치 를 나타낸다.

저작권자 © 헬스 인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Source link